KB손해보험, 업계 최초 헬스케어 자회사 설립

KB손해보험, 업계 최초 헬스케어 자회사 설립 승인
신설될 자회사 'KB헬스케어' 이달 중 설립 목표로

KB손해보험이 업계 최초로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한다.

KB손해보험은 보험업계 최초로 헬스케어 서비스 제공을 목적으로 하는 자회사 설립에 대해 금융당국의 승인을 받았다고 5일 밝혔다.


KB손해보험은 이달 중 자회사 설립을 목표로 신설 자회사의 설립 등기 및 사업자 등록을 마친다는 계획이다.

KB손해보험에 따르면 'KB헬스케어'라는 사명으로 새로 설립될 자회사는 사업 초기 B2B 기업고객을 중심으로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하고 점차 B2C 개인고객으로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건강검진 정보 등 다양한 건강정보를 분석한 건강상태 정보 ▲고객별 건강상태 기반 건강목표 추천 ▲식단 데이터 분석서비스 등 디지털 건강관리 서비스는 물론, ▲유전체 분석 서비스 ▲오디오·비디오 기반의 디지털 활동관리 프로그램 ▲만성질환자 건강관리 코칭 프로그램 ▲멘탈 관리 상담 프로그램 등 외부 제휴업체와 연계한 건강관리 서비스도 지원해 고객의 건강관리 목표 달성에 힘을 보탠다는 방침이다.

KB손해보험 관계자는 "예방적 건강관리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과 니즈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디지털 기술을 접목한 헬스케어 사업은 미래 성장 잠재력이 클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댓글 쓰기

다음 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