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 최경주, PGA 챔피언스투어도 정복…한국 선수 첫 우승

퓨어 인슈어런스 챔피언십 우승
미국 무대서 10년 만에 정상



최경주(51‧SK텔레콤)가 마침내 미국프로골프(PGA) 챔피언스투어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최경주는 2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몬테레이 페닌술라의 페블비치 골프 링크스(파72)에서 열린 챔피언스투어 퓨어 인슈어런스 챔피언십(총상금 220만달러) 최종 3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1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를 적어냈다.

$ads={1}

최경주는 최종합계 13언더파 203타로 알렉스 체카(독일), 베른하르트 랑거(독일) 등 공동 2위 그룹(11언더파 205타)을 2타 차로 제치고 정상에 섰다. 우승 상금은 33만달러(약 3억9000만원).

지난해 만 50세가 된 최경주는 챔피언스투어 출전권을 확보했다. 이후 챔피언스투어에 총 14번 출전해 톱10에 5번 이름을 올렸지만 우승은 없었다. 지난주 샌포드 인터내셔널에서 연장 끝에 공동 2위로 마친 것이 챔피언스투어에서의 최고 성적이었다.

최경주가 연장전 패배의 아쉬움을 씻어내기까지는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최경주는 이번 대회에서 다시 우승 경쟁에 뛰어들었고 마지막까지 흔들리지 않고 우승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챔피언스투어에서의 첫 우승이자, 미국 무대에서는 2011년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이후 10년4개월 만의 우승이다.

2타 차 선두로 최종 라운드에 돌입한 최경주는 2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순조롭게 출발했다. 그리고 5번홀(파3)부터 8번홀(파4)까지 4연속 버디에 성공, 단독 선두를 질주했다.

후반 라운드에서도 경기를 순조롭게 풀어가던 최경주는 14번홀(파5)에서 보기를 범했다. 하지만 이후 남은 4개 홀에서 안정적인 플레이로 타수를 잃지 않았다.

최경주는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침착하게 파를 잡아내며 우승을 확정했다.

댓글 쓰기

다음 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