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과 엘리베이터 타던 중 무심코 버튼 누르자 벌어진 끔찍한 일 (영상)

뒤도 안 돌아보고 엘리베이터 버튼 누른 주인
강아지는 문틈에 목줄 껴 그대로 위로 솟구쳐

엘리베이터에 올라타려던 강아지가 문틈에 목줄이 걸려 위로 솟구치는 사고가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8일(현지 시각)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러시아에서 주인과 함께 귀가하던 강아지가 엘리베이터에 타지 못한 채 문이 닫혀 목줄이 엘리베이터 문틈에 끼이는 사고가 발생했다.

공개된 CCTV 영상을 보면 주인은 목줄을 잡고 엘리베이터에 탔지만 강아지가 함께 타지 못했다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다. 주인은 엘리베이터에 탑승해 뒤도 돌아보지 않은 채 16층 버튼을 눌렀다.
$ads={1} 

엘리베이터는 문밖의 강아지를 남겨놓고 닫혔고, 남겨진 강아지는 그대로 목줄에 끌려 위로 솟구쳤다.
강아지는 엘리베이터 문틀에 머리를 크게 두 번 부딪힌 후 목줄에 매달렸다. 다행히 지나가던 이웃 주민이 강아지를 발견해 빠르게 구조했다.

주인은 16층으로 올라갔다가 곧바로 강아지를 찾으러 내려왔다.
$ads={2}

반려견의 목줄이 엘리베이터에 끼이는 사고는 세계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다. 지난달 12일 중국에선 주인이 목줄을 잡지 않은 채 휴대전화를 보는 사이 강아지 목줄이 엘리베이터에 낀 사고가 있었다.

댓글 쓰기

다음 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