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첫째 아들이‥" 주호민이 방송 중 입술 달싹이며 터트린 사생활

한국 영화 중 명작 소개하던 주호민
"아들이 발달장애...'말아톤' 못 보겠다"

웹툰 작가 주호민이 가슴 아픈 사연을 조심스레 고백했다.

주호민은 지난 2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한국 영화 월드컵(2000-2021)'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주호민은 2000년대 이후 개봉된 한국 영화 128편을 간단히 소개하면서 자신의 마음에 들었던 작품을 선택했다. 

그는 영화 '말아톤'에 대해 얘기할 때 잠시 망설이더니 첫째 아들을 언급했다. 주호민은 "주인공인 초원(조승우)이처럼 첫째 아들이 장애를 갖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무 생각 없이 볼 때랑 내가 장애를 가진 아이를 키우고 있는 입장에서 영화를 보는 것은 다를 것 같다. 그냥 봐도 가슴이 찢어지는 이야기를 다시 보기는 힘들 것 같다"고 했다.

주호민은 "주변에 발달 장애를 가진 분들이 많다. 어제도 아들에 대해 이야기를 많이 했다. 빨리 발달 장애에 관한 이야기로 작업을 시작하려 한다"라고 말했다.


주호민이 아들 얘기를 한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그는 지난 3월 자신의 유튜브 영상에서 아들 얘기를 했다. 



댓글 쓰기

다음 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