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대권주자 원희룡... 정말 감동적인 소식 전했다

장기기증 캠페인 참여·독려
“장기기증 대기자들에게 큰 희망이 되길”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장기기증 독려에 발 벗고 나섰다.

원 전 지사는 장기기증의 날인 지난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내 모든 것을 나눈다는 결심, 장기기증의 날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9월 9일의 의미는 뇌사상태에서의 장기기증 시 우리 몸속에 있는 9개의 장기로 9명의 생명을 살릴 수 있다는 의미"라고 운을 뗐다.

이어 "전국에서 약 4만4000명 정도가 장기이식을 기다리고 있다"며 우리의 결심이 장기이식을 기다리는 대기자들에게는 큰 희망이 되리라 믿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는 2004년에 장기기증을 서약하고, 약소하지만 17년간 후원을 이어오고 있다"며 "제주에서는 장기기증 장려에 관한 조례를 전국에서 두 번째로 만들기도 했다"고 전했다.

원 전 지사는 마지막으로 "아내와 캠프원들도 자발적으로 장기기증을 서약하고 챌린지에 참여했다. 원팀 캠프에서 시작된 선한 영향력이 전국으로 퍼지길 바라본다"라는 소망을 드러냈다.

$ads={1}

댓글 쓰기

다음 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