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반이 지나칠 정도로 커서 콤플렉스라는 한국인 모델 (사진 다수)

본인이 밝힌 사연
“엉덩이를 줄이려고 노력”

날씬하면서도 매력 있는 몸매를 만들기 위해 지금도 많은 사람이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가운데, 타고난 골격 자체가 멋진 어느 모델의 사연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9일 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에는 ‘후방 주의 골반이 콤플렉스였다는 처자’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프리랜서 모델 소연의 인스타그램 사진 여러 장이 첨부돼 있다.



처음에 올라온 사진은 소연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캡처한 사진이었다. 사진 속에는 그가 익명의 누리꾼으로부터 받은 질문이 적혀 있었다.

질문 내용은 “어떻게 하면 골반이 커질 수 있나요?”였다. 소연의 매력 포인트 중 하나인 하반신 체형을 염두에 두고 한 질문으로 보인다.

이를 두고 소연은 자신의 거울 셀카 사진과 함께 답변을 올렸다. 그는 “재수 없어 보이려고 하는 건 아니니까 오해는 마시길 바란다”라며 “제 체형은 운동도 뭣도 아닌 100퍼센트 유전이라서 골반 커지는 법 많이 물어보시는데 모른다. 진짜로”라고 답했다.

이어 “오히려 어릴 때는 큰 게 너무 콤플렉스였어서 한평생 엉덩이 작게 만들려고 노력했던 사람이기에 키우는 방법은 모른다”라고 말했다.

어려서부터 콤플렉스로 여겨질 정도면 얼마나 마음이 쓰였을까?


소연은 현재 모델로 커리어를 쌓으며 인스타그램 등에서 활발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그의 팔로워 수는 9만명이 넘는다.

소연의 사진을 더 많이 보고 싶은 사람은 여기(바로 가기 링크)로 가면 된다.

댓글 쓰기

다음 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