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여 500만원+속옷만”…‘오징어 게임’, 바디페인팅 모델 섭외 과정 공개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 게임’의 바디페인팅 모델 섭외 과정이 공개됐다.

유튜브 채널 ‘레이진’은 지난 26일 ‘오징어 게임 출연 기회 날리고 후회하는 아내와 달고나 만들기’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미국인 아내 레이는 드라마 ‘오징어 게임’의 글로벌 흥행을 축하하며 드라마 출연을 거절한 것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을 나타냈다.

레이는 “한국에 거주하고 있는 외국인이 SNS를 하면 모델, TV, 광고, 영화 등 제의가 많이 들어온다”며 “작년 10월쯤 연락이 하나 왔다. ‘바디 페인팅할 모델을 찾고 있다. 속옷이랑 유두 가리개만 입을 수 있다. 근무는 3일이고 급여는 500만 원’이라는 내용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큰 금액에 솔깃했지만 속옷이랑 유두 가리개만 입어야 한다고 해서 고민했다”고 당시 심경을 밝혔다.

이어 레이는 “어떤 촬영인지 몰랐다. 이런 일은 보통 그날 가봐야 안다. 어떤 촬영을 하는지 몰랐기 때문에 불안감이 커 결국 거절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해당 작품이 넷플릭스 글로벌 랭킹 1위에 오른 ‘오징어 게임’이었고, 이를 뒤늦게 알게 된 그는 “오징어 게임에 출연할 수 있었는데 아깝다. 만약 다시 제안이 온다면 그때는 수락 할거다”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대박 아쉽겠다” “3회 출연에 500만 원이라 의심스러울만 한데 ‘오징어 게임’이었다니” “나라도 선뜻 수락하기 어려웠을 듯”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오징어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그렸다.

댓글 쓰기

다음 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