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딸이 5살이라 더욱 화났다” 박하선, 가짜 수산업자 논란 후 근황

박하선, 영화 '좋은 사람' 관람 후기…“내 딸이 5실이라 더 화났다”
박하선, '가짜 수산업자' 논란 후 라디오로 전하는 근황


배우 박하선이 가짜 수산업자와 사적 교류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영화 '좋은 사람' 관람 후기를 전했다.

6일 방송된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에 배우 김태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영화 '좋은 사람' 홍보를 위해서다.

$ads={1}



'좋은 사람'은 교실 도난 사건과 딸의 교통사고, 의심받고 있는 한 명의 학생 세익(이효제)과 좋은 사람이 되고 싶은 교사 경석(김태훈)이 의심과 믿음 속에 갇혀 딜레마에 빠지고 진실과 마주하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김태훈은 "극 중 경석은 보통 사람이다. 여러 가지로 마음에 혼란을 겪는 인물이다. 좋은 사람, 좋은 선생님, 좋은 아빠가 되고 싶어 하지만 현실에서 고민을 많이 하는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박하선은 "내 딸이 5살이라서 더욱 공감하고 화났던 것 같다"며 "영화 '고백'도 생각났다. 자꾸 화가 나는데 이야기가 재밌어서 계속 보게 됐다"고 관람 후기를 전했다.

처음 대본을 받았을 때 기분에 대해 묻자 김태훈은 "풀어가는 과정이 재밌는 영화라고 생각했다"며 "긴박한 건 아니지만 긴장감을 유지하며 볼 수 있다. 끝나면 이런저런 생각을 할 수 있지 않나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경석 역과의 싱크로율에 대해서는 "비슷한 것도 있고 다른 것도 있다. 어쨌든 내 입, 내 표정으로 전해야 하니까 공통점을 잘 믹스해서 보여주려고 노력했다. 공감하게 되는 부분도 있고 다른 부분도 있을 것 같다. 나도 그 정도인 것 같다"고 전했다.

앞서 박하선은 가짜 수산업자와 사적 교류 의혹에 휩싸인 바 있다.

당시 박하선 소속사 키이스트 측은 공식 입장을 통해 "가짜 수산업자 사건과 관련해 박하선에 대한 잘못된 보도와 허위사실이 각종 SNS를 통해 무분별하게 퍼지고 있다"며 "강력하고 엄중한 법적 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 쓰기

다음 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