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순 실수로 보기 어렵다”…분노한 광주시, '펜하3' 아예 궁지에 몰았다

SBS '펜하 3' 끝 없이 터지는 논란
제작진 사과에도 강한 유감 표한 광주시

드라마 '펜트하우스 3'에 이번엔 광주시가 나서 강한 유감을 표했다.


광주시는 6일 대변인 명의로 '펜트하우스 학동 4구역 붕괴사고 장면 사용에 대한 입장문'을 발표했다. 내용에는 "제작진의 단순한 방송 실수로 보기 어렵다"는 입장도 포함됐다.

시 대변인은 "지난 6월 광주 학동 4구역 재개발 현장에서 발생한 붕괴사고의 아픔과 상처는 아직 아물지 않았다"라며 "이 사고는 희생자 유족과 부상자 가족뿐만 아니라 광주시민과 많은 국민에게도 깊은 트라우마로 남아있는 현재 진행형 재난이다"라고 밝혔다.

$ads={1}

이어 "그런 상황에서 '펜트하우스' 제작진이 사고 현장 영상을 드라마에서 사용한 것은 붕괴사고 피해 당사자와 가족들, 광주시민을 더욱더 힘들게 하는 부적절한 처사"라며 "우리 시는 강한 유감을 표한다"라고 강조했다.


광주시에서 강하게 목소리를 낸 데에는 이유가 있었다. 대변인은 "또 다른 장면에서 포항 지진 이재민 뉴스를 드라마에 사용한 것을 보더라도 이는 단순한 방송 실수로 보기 어렵다"라며 "이런 행위는 고인과 피해자 가족의 명예를 심각히 훼손하고 지금도 고통을 겪고 있는 피해자와 가족들의 상처를 덧나게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SBS 드라마 제작진에게는 "경위를 상세히 조사 후 이전보다 더 진정성 있는 사과와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라며 "이번 일을 계기로 우리 이웃의 고통과 아픔에 대해 사회공동체가 함께 배려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ads={1}

SBS '펜트하우스 3'은 이전 시즌만 해도 회를 거듭할수록 주로 시청자 호응 위주의 화제성이 뛰어났다. 그러나 시즌 3에 접어들면서부터는 이전보다 더 난해해진 극 전개 때문에 시청자 사이에서는 피로감을 호소하는 반응이 다수 등장했었다.




그러다가 지난 3일 방송한 13회에서는 주단태(엄기준 분)가 설치한 폭탄으로 헤라팰리스가 붕괴되는 장면이 연출됐다. 이때 드라마 속 뉴스에서는 대한민국 최고층, 초고가 아파트인 헤라팰리스 붕괴를 다루는 장면이 등장했는데, 실제 광주 붕괴 참사 영상과 포항 지진 피해 등 자료 화면을 사용해 논란이 됐다.

$ads={1}

드라마 제작진은 공개적으로 사과하고 해당 장면을 재방송과 VOD에서 삭제했으나 크게 뒤바뀐 여론 반응은 보이지 않는다.

포털사이트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달린 일부 댓글 내용으로는 "광주를 건드렸구나... 펜하 1, 2는 재밌었는데 시즌 3부터는 제 정신으로는 못 보겠더라", "드라마 보다가 마음 다치셨을 분들 위로를 드린다", "CG값 아끼려고 별짓 다했네" 등 반응이 있었다.

한편 광주 붕괴 참사는 지난 6월 광주 동구 학동4구역 재개발 철거 현장에서 일어났다. 철거 중인 5층 건물이 도로 쪽으로 무너져 정차해 있던 시내버스를 덮쳤다. 9명이 숨지고 8명이 중상을 입은 사고였다.


댓글 쓰기

다음 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