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현대건설, 창원 회원 2구역 재개발 수주

공사비 4932억원…현대엔지니어링 2조클럽 눈앞에



현대엔지니어링·현대건설 컨소시엄이 4932억원 규모의 '창원 회원2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을 수주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전날 열린 창원 회원2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 임시총회에서 최종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ads={1}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회원2동 480-31번지 일원 10만3621㎡ 부지에 지하 3층~지상 27층 규모의 공동주택 19개동, 2065세대 및 부대복리시설을 신축하는 사업이다. 공사비는 약 4932억원이다.

회사별 지분은 현대엔지니어링 55%, 현대건설 45%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이 주관사를 맡는다.

창원에서 최초로 명품 아파트의 상징인 스카이 라운지 2개소를 설치한다. 실내수영장·골프연습장 등으로 구성되는 복층형 실내체육관, 그레이스 케이트(Grace Gate)로 명칭한 문주 특화 디자인도 적용한다.

이 구역 일대는 주택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이 활발히 진행 중이다. 회원1구역(999가구)과 회원3구역(1253가구)이 입주를 마쳤고, 양덕2구역(956가구), 양덕3구역(487가구), 양덕4구역(981가구), 합성2구역(663가구) 등의 사업이 시행 중이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힐스테이트 단일 브랜드에 걸맞는 디자인, 특화 설계에 양사의 뛰어난 시공 역량을 발휘해 창원 최고의 랜드마크 단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이번 수주로 9월 말 기준 현대엔지니어링의 올해 정비사업 실적은 1조7205억원으로 확대됐다. 2년 연속 수주액 1조원을 돌파했고, 연말 추가 실적에 따라 수주액 2조 클럽 달성도 기대된다.

댓글 쓰기

다음 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