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용석 오늘(10일) 오열…실시간으로 대박 터진 가세연 상황 (영상)

체포됐다가 구속 영장 기각으로 풀려난 가세연
다시 시작한 방송에 엄청난 후원금 쏟아져

극적으로 살아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 측이 엄청난 수입을 거둬들였다.


가세연 멤버들은 지난 7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체포돼 이틀간 조사를 받았는데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강용석 변호사와 기자 출신 김세의는 10일 생방송을 진행했다.


강 변호사는 이날 방송에서 가수 시와 그림의 찬송가 '이제 역전되리라'를 부르며 울먹였다. 그는 "노래 가사가 절실하게 와닿아 유치장에서 계속 흥얼거렸다. 제 심정을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 말했다. 

$ads={1}


눈시울이 붉어진 그는 "저들이 가장 싫어하고 두려워하는 게 우리 방송이지 않겠나. 이 '기도를 멈추지 마라'를 '방송을 멈추지 마라'로 생각하면서 이 노래를 계속 불렀다"라고 했다. 

이어 "우리는 끝까지 방송을 멈추지 않을 것이다. (유치장에서) 많은 분이 우리 방송을 지켜보고 계시기 때문에 바로 역전될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강 변호사가 울면서 노래를 할 때 채팅창에선 슈퍼챗이 계속 터졌다. 유튜브 데이터를 집계하는 사이트 플레이보드에 따르면 강 변호사는 이번 방송을 통해 1979만 8121원을 벌었다. 가세연 멤버들이 체포돼 있을 동안엔 5065만 4928원이 들어왔다.

$ads={1}




댓글 쓰기

다음 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