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네티즌 댓글 쏟아진 서인국-박보영 키스 장면
엄청난 서사로 완성된 '멸망' 키스신

tvN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속 배우 박보영(이하 탁동경 역)-서인국(이하 멸망 역) 키스신에 네티즌들 반응이 폭발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이하 멸망)' 6화에서는 인간 동경과 초월적 존재 멸망이 빗속에서 애틋한 키스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해당 6화에서 동경은 멸망을 향해 애틋한 눈빛을 보이며 "네가 날 사랑했으면 좋겠어. 그것도 소원으로 빌 수 있어?"라고 물었다. 멸망은 "아니"라고 답했지만, 자신의 말을 듣고 고개를 떨구는 동경을 바라보며 짧게 한숨을 내쉼과 동시에 동경 얼굴을 소중히 감싸고 입을 맞췄다.

해당 키스 장면에 네티즌들은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특히 두 사람이 키스하기 전 멸망이 짧게 내쉰 '한숨'에 엄청난 호응이 쏟아졌다. 네티즌들은 아래와 같은 의견들을 남기며 '멸망' 속 두 사람 서사에 과몰입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는 사라지는 모든 것들의 이유가 되는 존재 '멸망'과 사라지지 않기 위해 목숨을 건 계약을 한 인간 '동경'의 아슬아슬한 목숨 담보 판타지 로맨스를 그린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댓글 쓰기

다음 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