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애라, 두 딸과 훈훈 비주얼 일상…홍현희 "세 자매 아닌가요?" [N샷]


 배우 신애라가 두 딸들과의 훈훈한 일상을 공개했다.


신애라는 7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랑하는 우리 딸들, 언제 이렇게 커서 이제는 친구 같은 딸들"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시했다.

신애라는 "엄마에게 와줘서 너무 고마워"라며 "너희는 엄마 인생에 가장 귀한 선물이야"라고 글을 남기며 딸들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아들 정민에게도 "정민아 너도"라고 덧붙였다.


사진 속에는 엘리베이터 안에서 두 딸과 함께 셀카를 찍고 있는 신애라의 모습이 담겼다. 마치 자매 같은 신애라와 딸들의 관계를 엿볼 수 있어 눈길을 끈다.


이에 방송인 홍현희는 댓글로 "세 자매 아닌가요?"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신애라는 차인표와 지난 1995년 결혼해 슬하에 아들 차정민씨와 공개 입양한 딸 둘을 두고 있다.

댓글 쓰기

다음 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