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안 대고 머리 말리기 가능 ♥” 세워둘 수 있는 드라이기 (feat. 갓성비)

아침마다 전쟁 같은 출근 준비. 손은 2개뿐이고, 누가 머리 좀 빨리 말려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머리 말리는 시간을 단축해줄 똑똑한 드라이기가 나왔다. 

토네이도 방식의 강력한 바람에 거치 기능까지 갖춘 '자일렉 헤어드라이기'다. 현재 택샵에서 8만 원대 자일렉 드라이기를 특가 1만 9,900원, 무료 배송에 구매할 수 있다. (바로가기)



자일렉 드라이기의 가장 큰 차별점은 세워서 사용할 수 있는 후크형 거치대 기능이다. 

드라이기를 세워두면 두 손이 자유로워져서, 화장하면서 머리를 말릴 수 있다. 드라이기와 일체형이라 부피 차지도 적고 반려견 목욕 후 털을 건조 시킬 때도 편하다. 



또 '강력 바람'이 나오는 전문가용 1,800W 고출력 드라이기로 쉽고 빠르게 머리를 말릴 수 있다. 360도 회전하는 토네이도 방식의 강력한 바람이 모발 건조 시간을 줄여준다. 

중앙 노즐이 360도 돌아가기 때문에 바람이 간접적으로 머리카락에 닿게 돼 머릿결 손상도 적다. 



자일렉 드라이기는 2가지 노즐이 기본 구성으로 제공된다. 토네이도 노즐과 슬림형 노즐이다. 토네이도 노즐은 넓은 면적을 빠르고 강력하게 건조할 수 있는 역할을 해준다. 18mm 슬림형 노즐은 정교한 스타일링을 연출할 수 있다. 


약·강의 2단계 바람 세기, 약·중·강의 3단계 온도 조절이 가능하다. COOL(냉풍) 버튼으로 냉풍 전환도 가능해 손상된 머릿결을 보호해준다. 


제품 후면에는 촘촘한 머지망이 있어 이물질 침투를 막아준다. 

사용자들은 "드라이기 미쳤음. 엄청 빨리 말라요", "거치할 수 있는 게 너무 매력적이라 질렀는데 너무 만족합니다", "가격 실화냐고..."등 만족 후기를 남겼다. (바로가기)


아침마다 출근 시간에 쫓기는 직장인이라면 자일렉 드라이기를 사용해보자. 택샵에서는 1만 9,900원, 무료배송에 자일렉 드라이기를 구매할 수 있다. 수량 소진 시 조기 마감될 수 있다. (바로가기)



댓글 쓰기

다음 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