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니 “깨박이가 지켜주기로 했다”… 아프리카TV 뒤집어 놓은 의외의 케미

한 팀이 되어 배그한 제니와 깨박이
제니, 깨박이를 '오빠'라고 부르기도

블랙핑크 제니와 BJ 깨박이가 정다운 모습을 보여줬다.

지난 13일 아프리카TV와 '배틀그라운드' 유튜브 공식 채널에는 블랙핑크 멤버들과 게임 BJ가 한 팀을 이뤄 함께 게임 '배틀그라운드'를 하는 라이브 방송이 진행됐다. 이날 제니는 BJ 깨박이와, 지수는 BJ 뜨뜨뜨뜨와 각각 팀이 됐다.


본격적인 게임에 들어가기 전 MC는 제니에게 깨박이의 파트너가 된 소감을 물었다.

제니는 "제가 아까 (깨박이에게) '잘 숨어있으면 될까요?'라고 여쭤봤는데, 너무 잘하셔서 숨어있지도 못하실 거라고 하셔서 더 맡기기로 했다. 저 지켜주시기로 했다"라며 수줍게 털어놨다.

옆에서 듣던 깨박이는 삐져나오는 웃음을 숨기지 못하더니 "제 몸 지키기도 힘들지만 일단 게임 들어가면 최대한 열심히 해서 지켜보도록 하겠다"라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깨박이의 재치있는 드립에 블랙핑크 멤버들은 일동 꺄르르 웃음을 터트렸다.


또 게임 중 제니는 세 살 많은 깨박이를 애교 섞인 목소리로 "오빠~"라고 불러 깨박이는 많은 남성들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기도 했다.

이를 본 네티즌은 에펨코리아에 "질투 난다", "블랙핑크 옆에서 게임을 하는 건 어떤 기분일까?", "인생 모른다", "부러워 죽겠다" 등 반응을 보였다.

댓글 쓰기

다음 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