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논란' 박유천, '악에 바쳐'로 해외영화제서 최우수 남우주연상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라스베가스 아시안 필름 어워즈에서 최우수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라스베가스 아시안 필름 어워즈 측은 5일 박유천이 독립영화 '악에 바쳐'로 최우수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고 발표했다. '악에 바쳐'는 한 순간 모든 것을 잃은 남자와, 애초부터 잃을 게 없는 여자가 만나 서로의 절박한 삶을 마주하는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박유천 외에도 연극 무대에서 활동하는 배우들이 출연했다.


2017년 영화 '루시드 드림'에 짧게 등장한 것을 제외하면 박유천이 영화 주연을 맡은 것은 2014년 8월 개봉한 '해무' 이후 7년 만이다.

박유천은 2017년 강간 및 성매매 등으로 고소 당했으나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2019년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기소돼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댓글 쓰기

다음 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