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서 큰 감동 준 여자배구 대표팀, 정말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2020 도쿄올림픽서 4강 진출한 여자배구 대표팀
김연경, 김수지 이어 양효진도 은퇴 선언



2020 도쿄 올림픽에서 4강에 진출하며 국민들에게 큰 감동을 준 여자배구 대표팀의 센터 양효진이 국가대표팀에서 은퇴한다.

'배구 여제' 김연경과 김수지에 이어 양효진마저 국가대표 은퇴를 선언하자 팬들은 아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ads={1}

뉴스1은 지난 16일 양효진이 통화에서 "국가대표를 은퇴한다고 생각했을 때 기분이 이상했다"고 전했다고 보도했다.

양효진은 "마지막 날에 정말 많이 울었다"라며 "숙소에 와서도 엉엉 울었다. 그렇게 운 건 처음이었다"라고 했다.



이어 "재작년부터 언니들과 대표팀을 잘 마무리하고 내려가자는 이야기를 했다"라면서 "밑에 좋은 선수들도 계속 나오기 시작하고 올림픽 가서 잘 마무리하고 내려놓아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배구 대표팀의 '맏언니'였던 김연경과 김수지가 국가대표 은퇴를 선언한 바 있다.

당시 김수지는 "마지막이어야 하는 게 맞는 것 같다. 이제는 창창한 어린 선수들이 다음 올림픽을 준비하는 게 맞다"고 전했다.

$ads={1}

그러면서 "연경이와 서로 '마지막 올림픽'이라는 대화는 하지 않았다"라면서도 "하지만 흘러가는 말처럼 '이제 한일전은 없네'라고 이야기했다. 큰 부담을 덜어낸 느낌이었다"라고 덧붙였다.

댓글 쓰기

다음 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