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이 자신 있게 띄운 사진에 “안타깝다”는 반응 쏟아진 사연

한예슬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사진 한예슬,
여유로운 여름휴가 만끽 중

한예슬의 흉터가 노출돼 팬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한예슬은 지난 6일 인스타그램에 별다른 멘트 없이 사진 두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한예슬은 아름다운 바다가 보이는 백사장에 앉아 여유로운 여름휴가를 만끽하고 있다.


한예슬은 핫핑크 바지와 하얀 끈 나시를 입고 있는데 이때 등과 옆구리 중간에 있는 흉터 일부분이 살짝 드러났다.


이 흉터는 한예슬이 2018년 지방종 제거 수술을 하다가 해당 부위 피부에 화상을 입는 의료 사고를 당해 생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 인해 그는 지울 수 없는 흉터를 갖게 됐고 보상금으로 1억 원을 받았다는 사연을 털어놨다.


최근 올라온 화보 촬영장 사진에서 한예슬은 살색 테이프를 붙여 흉터 부위를 가렸다.


이를 본 팬들은 "오늘도 깜찍 예쁘세요. 상처 마음 아파요", "상처 살짝 보이는데 마음 아프다", "이미 잊고 지난 사건 언니는 마음 편해졌으면 좋겠어요. 속상한 건 내가 할래" 등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예슬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10세 연하 남자친구와 사랑에 빠졌다는 사실을 당당히 고백해 뜨거운 관심과 많은 응원을 받았다.

댓글 쓰기

다음 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