맙소사… 햄버거 세트에서 갑자기 '감자튀김'이 사라졌습니다

주요 버거·치킨 브랜드 '감튀 실종 사태'
알고 보니 해운물동량 증가로 인해 발생



주요 버거·치킨 브랜드의 매장에서 갑자기 감자튀김이 사라졌다.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일까.

올여름 들어 국내 주요 버거·치킨 브랜드들이 잇따라 감자튀김 수급에 차질을 빚고 있다고 연합뉴스가 15일 보도했다.

롯데리아는 지난 6월 감자튀김 부족 사태를 겪은 바 있다. 교촌치킨은 이달 들어 한시적으로 웨지감자가 포함된 세트 메뉴 판매를 중단했다.

$ads={1}

맥도날드는 지난 2일부터 일부 매장에서 버거 세트 구매 시 프렌치프라이 대신 맥너겟(너깃)과 치즈스틱을 내놓고 있다.

감자튀김이 이렇게 사라진 이유는 뭘까. 알고 보니 코로나19 사태 때문이었다. 국내 주요 패스트푸드점의 감자튀김은 주로 미국에서 냉동 상태로 들여오는 것이다. 최근 세계 경기가 일부 회복하자 국제 해운 물동량이 급증했다. 이로 인해 감자튀김 수급에 문제가 생겼다.

롯데리아 관계자는 "당시 화물 수요가 폭증해 물류비가 대폭 올라 감자튀김 입고가 한때 지연됐다"며 "지금은 정상화된 상태"라고 말했다.

$ads={2}

교촌치킨 관계자는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웨지감자 수요 급증과 해상 운송 불안정으로 인해 감자 수급이 이전만큼 원활하지 않은 상황"이라며 "매장 상황에 따라 웨지감자 재고가 소진되면 해당 세트메뉴 판매는 일시 중단된다"고 말했다.

댓글 쓰기

다음 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