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옹이 작가가 '악플러' 때문에 힘들었다고 고백하자 티파니가 보인 행동 (영상)



그룹 소녀시대 티파니가 야옹이 작가의 악플러들에게 참교육을 날렸다.

지난 6일 유튜브 채널 '모비딕 Mobidic'에는 티파니가 진행하는 웹예능 '티파니와 아침을'이 올라왔다.

만화 '여신강림'을 그린 것으로 유명한 야옹이 작가와의 만남에 티파니는 "만화를 보면 너무 재밌는 디테일이 많다"고 말했다.




이날 야옹이 작가는 만화 외에 개인 SNS를 운영하면서 찾아오는 악플러들 때문에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제 작품을 평가하는 건 어떤 의견도 상관없다. 그런데 인신 공격을 하더라"며 "다리가 짧고 몸매는 어떻고" 등 악성 댓글 때문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고 전했다.



야옹이 작가는 "난 만화를 그리는 사람인데 왜 외모로 욕을 먹는지 몰랐다"며 "처음에 상처를 너무 많이 받고 진짜 힘들었다. '내가 그렇게 이상한가?' 생각도 들어서 정신과도 갔다"고 솔직하게 털어 놓았다.

이야기를 듣던 티파니는 도중 표정이 굳으며 야옹이 작가의 악플러들에게 '가운데 손가락'을 올려 나름의(?) 참교육을 시전했다.



티파니는 "요즘은 일반인들도 개인 SNS를 하는 시대다. 따뜻한 시선과 말을 건네줬으면 좋겠다"며 "'티파니와 아침을'을 하고 싶었던 이유도 사람들이 서로 칭찬을 했으면 좋겠다 싶어서였다. 제 아트가 부족하다면 건강한 충고 감사하다. 하지만 사람으로서는 바라보는 눈빛이 '이 사람의 좋은 점만 바라보자' 필터를 쓰고 보면 다 좋게 보일 것이다. 내가 봤을 땐 사람들의 필터가 잘못된 거 같다"고 소신 발언을 했다.


댓글 쓰기

다음 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