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경기 용인 수지지역 리모델링사업 잇단 수주

 올해 도시정비사업 수주액 2조4000억 넘어



포스코건설이 경기 용인 수지지역의 연이은 사업 수주로 올해 도시정비사업 총 수주액 2조4000억원을 넘어섰다.

$ads={1}

포스코건설은 14일 광교상현마을현대아파트 리모델링 주택조합이 비대면으로 개최한 시공사 선정총회에서 자사가 확정됐다고 17일 밝혔다.

광교상현현대아파트는 2001년 준공해 올해 20년이 경과한 단지로, 포스코건설은 아파트 7개동 498가구를 수평·별동 증축해 8개동 572가구로 리모델링할 계획이다. 신축되는 74가구는 일반분양되며 공사비는 1927억원이다.

포스코건설은 지난달 31일 용인 수지 동부아파트 리모델링사업 시공자로도 선정됐다. 1995년 준공해 올해로 26년째 접어든 단지는 기존 6개동 612세대를 수평 및 별동 증축 방식으로 6개동 687가구로 탈바꿈한다. 공사비는 1778억원이다.

$ads={2}

용인시 수지구는 지난 2년간 10여개의 조합이 설립될 정도로 리모델링 사업이 가장 활발한 지역으로 꼽힌다. 신분당선을 통한 서울 강남권이나 분당, 판교 등 지역으로의 접근성과 주변 생활 환경이 양호하면서도 건물 노후화 개선과 새 아파트 수준의 가격 상승 수요가 강하기 때문이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용인 수지 지역내 여러 사업에 적극 참여해 대규모 '더샵 브랜드 타운'을 조성함으로써 더샵의 브랜드 가치를 각 단지의 재산적 가치로 전이시켜 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로써 포스코건설은 도시정비사업 분야 총 수주액이 2조4000억원을 넘어섰다.

올해 부산 서금사5구역 재개발(5833억원), 수원 영통 삼성태영 리모델링(2860억원) 등 굵직한 재건축·재개발·리모델링 사업들을 따낸 바 있다.

한편 포스코건설의 연간 기준 도시정비사업 역대 최대 수주액은 2019년도에 기록한 2조7452억원이다.

향후 시공사 선정을 앞둔 서울 개포럭키아파트 재건축, 대구 노원2동 재개발, 경기 산본 개나리 아파트 리모델링 사업 등을 수주할 시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 쓰기

다음 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