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왕따 논란 제대로 터진 나혼산, 결국 '이곳'까지 조사 나섰다

13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왕따 논란 생긴 기안84
왕따 조장 의혹으로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민원 접수



만화가 기안84(김희민) 왕따 논란으로 고초를 겪고 있는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이하 나혼산)가 왕따 조장 의혹을 받고 있다.

$ads={2}

스타뉴스는 17일 '나혼산'이 왕따 조장 의혹으로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에 민원이 접수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방송분에 대한 민원이 9건 접수됐기 때문에 방심위 측은 이번 민원을 검토하고 내부 절차에 따라 추후 안건 상정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문제가 된 것은 '나혼산'의 지난 13일 방송분이다. 해당 방송에서는 웹툰 ‘복학왕’ 연재를 마친 기안84가 멤버와 함께 마감 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러나 기안84를 그의 고향 여주로 데려간 전현무는 "(코로나19 때문에)다른 애들 안 와"라고 말했다. 전현무의 말을 들은 기안84는 "그러면 애초부터 둘이 간다고 하지 그랬냐"며 실망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를 본 일부 시청자들은 출연진들의 태도와 제작진들의 모습을 보며 "이게 왕따 시키는 게 아니면 뭐냐"며 분노를 표했다.

$ads={2} 

해당 논란에 결국 '나혼산' 측은 네이버TV, 카카오TV 등에서 문제가 된 장면을 삭제했지만 각종 SNS와 커뮤니티에서는 기안84 왕따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이에 기안84의 측근은 이날 "기안84의 '나 혼자 산다'에 대한 애정은 변함이 없다. 무지개 회원들과도 여전히 돈독하게 지내고 있다. 이번 논란이 더 확산되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며 대신 입장을 전했다.

댓글 쓰기

다음 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