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18일) 날씨, 내륙 시간당 30㎜ 소나기…돌풍·벼락·우박 동반

아침 최저기온 17~23도, 낮 최고기온 25~32도
서쪽 31도 안팎 낮 더위…동해안 25~27도 선선




수요일인 18일은 수도권을 포함한 전국 내륙 곳곳에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소나기가 내린다. 

기상청은 이날(18일) 전국이 동해 북부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면서 전국에 구름이 많고, 강원 영동·경상권 해안·제주도는 대체로 흐리다고 17일 예보했다. 

$ads={1}

수도권·강원 영서·충청권·전라권·경상권 내륙에는 전날부터 내린 소나기가 18일 새벽 잠시 그쳤다가 오전 9시부터 밤 12시까지 다시 내린다. 

특히 국지적으로 소나기 구름이 강하게 발달하면서 순간적으로 초속 15m 이상의 돌풍이 불고, 시간당 30㎜ 이상의 강한 소나기와 우박이 떨어질 수 있어 철저한 사전 대비가 필요하다. 

17일~18일 오전 3시까지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강원 영서·충청권·전라권·경상권 내륙 10~60㎜다. 잠시 소강상태를 보인 뒤 18일 오전 9시부터 19일 0시 사이 다시 10~70㎜의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강원 영동과 경상권 해안, 제주도 역시 동풍의 영향으로 가끔 비가 온다. 17~18일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경상권 해안·제주도 10~60㎜, 울릉도·독도·서해5도 5~30㎜다. 

수도권과 충청권과 전라권을 중심으로 31도 안팎의 낮 더위가 이어지지만, 동해안은 25~27도로 다소 선선할 전망이다. 

$ads={2}

아침 최저기온은 17~23도, 낮 최고기온은 25~32도로 예상된다.

지역별 예상 최저기온은 △서울 21도 △인천 22도 △춘천 19도 △강릉 20도 △대전 21도 △대구 22도 △부산 22도 △전주 20도 △광주 22도 △제주 24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31도 △인천 30도 △춘천 30도 △강릉 26도 △대전 30도 △대구 29도 △부산 29도 △전주 30도 △광주 30도 △제주 28도다.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좋음'으로 예상된다. 

경상권 해안은 바람이 시속 30~45㎞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다. 또 남해 동부 앞바다(거제시 동부 앞바다·부산 앞바다)와 남해 동부 앞쪽 먼바다, 동해 남부 해상에서는 바람이 시속 30~60㎞로 차차 강하게 불고, 물결이 2~3.5m로 높게 일겠다.

대부분 해상에서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칠 수 있어 해상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댓글 쓰기

다음 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