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상호 감독 또 큰일 냈다… 14일 전해진 대단한 소식 (공식)


“역시 국제 영화제 사랑 받는 감독!”
연상호 감독의 신작 '지옥' 국제 영화제 초청

연상호 감독이 다시 한 번 역량을 인정받았다.

연상호 감독이 연출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지옥'이 '제 46회 토론토국제영화제' 프라임타임 부문에 초청받았다.

$ads={1}

'지옥'은 예고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첫 장편 애니메이션 '돼지의 왕'을 시작으로 영화 '부산행', '반도'까지 '칸 국제영화제'에 초청되며 전 세계를 사로잡았던 연상호 감독은 '지옥'으로 다시 한 번 글로벌 영화 팬들을 깜짝 놀라게 할 전망이다.

올해로 46회를 맞이한 '토론토국제영화제'는 다양한 장르와 스타일의 신작 영화들을 소개하는 북미 지역 최대 규모의 영화제다. 다음 달 9일부터 같은 달 18일까지 진행된다.

'지옥'이 초청된 프라임타임 부문은 TV와 영화의 경계를 넘나들며 훌륭한 스토리와 연출력으로 새로운 황금시대를 열고 있는 창작자들의 작품을 소개하는 섹션이다. 2015년 신설된 이래 매해 전 세계적으로 뛰어난 TV 시리즈를 소개하고 있다.

히어로물의 원조인 미국 드라마 '히어로즈' 시즌 5를 비롯해 골든글로브와 에미상을 석권한 '트랜스페어런트', '블랙 미러' 시즌 2 등이 '지옥'과 같은 섹션에 초청됐다. 한국 시리즈로는 '지옥'이 처음으로 공식 초청됐다.

$ads={2}

'지옥'은 웹툰과 드라마, 영화까지 종횡무진하며 독보적인 영역을 구축해온 연상호 감독과 '송곳'의 최규석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유아인, 박정민, 김현주, 원진아, 양익준, 김도윤, 김신록, 류경수, 이레까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들이 총출동한다.

'지옥'은 추후 넷플릭스에서만 독점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댓글 쓰기

다음 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