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10일부터 거리두기 4단계 격상···해수욕장 모두 폐쇄



부산시는 10일 0시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4단계로 격상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거리두기 4단계 조치는 22일 자정까지 이뤄진다. 사적 모임의 경우 18시 이전에는 4인, 오후 6시 이후부터는 2인까지 허용된다.

대부분의 다중이용 시설은 오후 10시 이후 운영이 제한된다. 종교시설은 수용인원 20%까지 허용되고 현재 개장 중인 부산 시내 해수욕장은 이 기간에 모두 폐장된다.

누적 확진자 9000명이 넘어선 부산에서는 지난달 23일 118명의 하루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전날 역대 최고치인 171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최근 일주일(8월 1∼7일) 확진자는 718명(하루평균 102.5명)으로 이전 일주일(7월 25∼31일) 548명(하루 평균 78.2명)과 비교해 급증했다.

댓글 쓰기

다음 이전